충북참여연대 "청주TP지구내 마한 문화유적 원형 보존하라"
충북참여연대 "청주TP지구내 마한 문화유적 원형 보존하라"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5.0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삼국~백제 이르는 집터 514기, 무덤 369기, 제철로 18기 확인"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일 청주시 흥덕구 송절동 일대 청주테크노폴리스(TP) 지구 내 문화유적 원형 보존을 촉구했다.

충북참여연대는 이날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TP 지구는 원삼국~백제에 이르는 집터 514기와 무덤 369기, 제철로 18기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특히 참여연대는 "2~4세기 마한 역사는 물론 청주지역 백제사의 공백을 메워줄 귀중한 유적으로 평가하지만, 청주시는 형식적인 소규모 전시관으로 모든 절차를 마무리했다"면서 "시는 지구내 발굴기록 보존을 비롯해 최대한 원형보존, 민·관·학 거버넌스 구성, 3지구 원형보존 원칙 수립, 청주TP 국가사적 지정, 문화재청 문화재위원 민간 확대 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청주TP 지구 유적이 고대사 연구에서 매우 중요하다는 호서고고학회, 한국철문화연구회, 한국고고학회 등 관련 학회의 의견서를 근거 자료로 제시했다.

현재 청주시와 사업시행자인 ㈜청주테크노폴리스는 문화재청과 협의를 거쳐 1지구 출토 유물을 청주국립박물관에 이전하고 유구는 전시관(719㎡)과 역사공원(1만2천479㎡)을 조성하기로 했다.

2지구에서 나온 유물과 유구도 문화재청과 보존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문화재 출토가 유력한 3지구 구릉과 산지 지역 28만3천610㎡는 사업시행자가 매입한 뒤 원형으로 시에 기부채납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