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리산 신 축제' 12일 법주사 팔상전 탑돌이 행사 개최
'속리산 신 축제' 12일 법주사 팔상전 탑돌이 행사 개최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9.05.0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법주사에서 소원 비세요"
'2019 속리산 신 축제' 마지막날인 오는 12일 오후 4시부터 개최되는 속리산 법주사 팔상전 탑돌이행사. 사진은 2010년 탑돌이 장면. / 속리산 신 축제위원회 제공
'2019 속리산 신 축제' 마지막날인 오는 12일 오후 4시부터 개최되는 속리산 법주사 팔상전 탑돌이행사. 사진은 2010년 탑돌이 장면. / 속리산 신 축제위원회 제공

'2019 속리산 신 축제'가 속리산 신 축제위원회(위원장 구왕회)가 주관으로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속리산 잔디공원, 법주사, 훈민정음마당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축제 마지막 날인 12일 진행될 '팔상전 탑돌이' 행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법주사 팔상전 탑돌이 행사는 한때 명맥이 끊어졌다가 1970년에 다시 고증 발굴돼 제11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1970년 10월·전남 광주공설운동장)에서 문광부 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2010년까지 개최돼 오던 것을 속리산 지역이 품고 있는 문화유산 중의 하나라고 판단하고 이번에 새롭게 개최되는 '속리산 신 축제'의 한 프로그램으로 선보이게 됐다.

탑돌이는 국내 유명사찰을 중심으로 명맥이 이어져 오고 있으나, 속리산 법주사 팔상전 탑돌이행사는 지난해 7월 법주사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고 탑돌이의 주체인 팔상전은 국보 제55호로 돼있어 행사에 참가하는 사람들이 세계유산과 국보도 관람할 수 있고 여기에 각자의 소원도 빌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탑돌이 행사는 오는 12일 오후 4시부터 법주사 경내 팔상전에서 시작하며, 참가를 원하는 관광객은 누구든지 참여 할 수 있다.

구왕회 위원장은 "팔상전 탑돌이는 국보55호인 팔상전을 돌면서 소원을 기원하는 행사"라며 "이번 행사를 종교적 관점만에서 보지말고 우리 조상들이 수백 년 동안 행해 왔던 문화라고 여기고, 많은 분들이 참여해 보시기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이날 정이품송 인근에 조성된 훈민정음마당에서는 '도깨비 마술쇼', '전래놀이 마당', '청소년 페스티벌' 등 풍성한 가족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