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명예대회장, 스테판 팍스 공동조직위원장 위촉장 수여
반기문 명예대회장, 스테판 팍스 공동조직위원장 위촉장 수여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5.0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국제적 참여와 관심 독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반기문 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 명예대회장(전 유엔사무총장)과 충북도, WMC(세계무예마스터십조직위)로 구성된 대표단은 7일 스테판 팍스(GAISF 부회장)에게 공동조직위원장 위촉장을 수여하며 4개월 앞으로 다가온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대표단은 지난 5일부터 6일간 호주에서 진행되는 스포츠어코드 컨벤션에 참가 중이다.

앞서 반 명예대회장은 이날 진행된 United Through Sports 컨퍼런스 축사에서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100여개국 4천여명이 참여하는 세계적인 대회로, 이번 대회부터 GAISF 공식후원 대회로 승인됐다"고 소개한 뒤 "태어나고 자란 나의 고향 충북 충주에서 개최되는 세계무예마스터십에 대한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협조 요청했다.

반 명예대회장은 이와 함께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라파엘 키울리 GAISF 수석부회장 등 국제 스포츠 주요인사와 면담하는 한편, 각종 컨퍼런스에 참석해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유도하고 적극적인 지원도 요청할 계획이다.

또 위자이칭 국제우슈연맹 회장, 바실리 세스타코프 국제삼보연맹회장, 네나드 라로비치 세계레슬링연맹 회장 등 국제 종목단체 회장단과의 면담을 통해 충북도의 스포츠·무예 인프라를 널리 알리고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의 가치와 의미를 설명할 예정이다.

충북도는 이번 스포츠어코드 컨벤션에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과 충북도의 스포츠, 무예 관련 인프라(WMC, ICM 등)를 국제무대에 알리기 위한 홍보관을 설치하고 6일간 운영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