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공예문화 진흥 업무협약 체결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공예문화 진흥 업무협약 체결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5.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KCDF갤러리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재)한국도자재단과 MOU
왼쪽부터 최봉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 박상언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사무총장, 서정걸 (재)한국도다재단 대표이사. / 청주문화재단 제공
왼쪽부터 최봉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 박상언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사무총장, 서정걸 (재)한국도다재단 대표이사. / 청주문화재단 제공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재)한국도자재단 3개 기관이 공예문화 진흥에 뜻을 모았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사무총장 박상언, 이하 청주문화재단)은 7일 서울 인사동 KCDF갤러리에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 이하 진흥원)과 재단법인 한국도자재단(대표이사 서정걸)이 함께 공동으로 '공예문화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10월 8일부터 11월 17일까지 청주공예비엔날레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5월 17일부터 26일까지 공예주간을, 한국도자재단은 9월 27일부터 11월 24일까지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를 개최한다.

이 행사들은 우리나라 공예 분야에서 가장 규모가 큰 문화행사들로 이번 업무협약으로 3개 기관은 함께 홍보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하고 이를 통해 공예문화산업 진흥에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청주문화재단을 비롯한 3개 기관은 협약문을 통해 5월에 예정된 공예주간을 시작으로 청주공예비엔날레와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에 대한 공동 홍보 및 상호 협조 관계를 구축하고, 공예 문화산업의 진흥 및 확산을 위해 향후 지속적인 교류와 유기적인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박상언 청주문화재단 사무총장은 "한국 공예 분야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지닌 3개 행사의 협력관계 체결로 향후 공예문화의 저변 확대와 각 기관 위상의 동반 상승이 기대된다"며 "5월 17일 개막하는 '2019 공예주간'을 시작으로 청주와 경기지역의 비엔날레까지 올해는 공예가 더욱 폭 넓게 대중과 만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 공예주간' 전시, 마켓, 체험, 투어, 토크, 이벤트 등이 열리는 전국 최대 규모 공예문화 행사로서 청주에서는 청주시한국공예관과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가 참여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 이지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