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전입 덕… 제천시 인구 13만5천명 회복
대학생 전입 덕… 제천시 인구 13만5천명 회복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5.0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말 대비 401명 늘어

제천시가 지역 대학생들의 전입에 따라 인구수 13만5천명 선을 간신히 회복했다.

8일 시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제천시 인구는 13만 5천243명으로, 3월 말 보다 401명이 늘어났다.

인구수 회복 이유는 시가 세명대 및 대원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출장 전입신고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출장 전입신고를 통해 타 지역에서 제천시로 전입한 대학생은 총 700여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시는 ▶대원대 신월체전인 9일 ▶세명대 청룡체전인 15, 16일 양일간 체전이 열리는 운동장에서 1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전입신고를 접수한다

대학 학생처에서도 이달말까지 전입신고를 접수하며, 재학생들은 주민등록증과 학생증 등 신분증을 지참하면 전입신고를 할 수 있다.

시는 전입신고를 한 학생에 대해 ▶대학생 해외 배낭여행 연수 자격 부여 ▶6개월 이상 제천시에 주소를 유지할 경우 1인당 100만원의 장학금 수혜 자격(각 대학별 장학생 기준에 따름)을 제공한다.

연간 10~30만원 상당의 전입지원금 지급(전입 유지 연수에 따름), 건강보험 지역가입 보험료 및 주민세 감면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우정근 주무관은 "출산율 감소와 인구 고령화로, 인구지키기가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대학생 전입신고와 같은 단기적 정책 이외에 출산장려 및 귀농귀촌 유치 등 장기적 정책을 통한 인구유입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