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에서 쏘가리축제 열린다
단양에서 쏘가리축제 열린다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5.0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루어낚시꾼 3천여명 참가
12일부터 사흘간 단양강 일원에서
'단양강 쏘가리축제'가 오는 10일부터 단양읍 수변무대 및 단양강 일원에서 열린다. 지난해 대회 모습/단양군 제공
'단양강 쏘가리축제'가 오는 10일부터 단양읍 수변무대 및 단양강 일원에서 열린다. 지난해 대회 모습/단양군 제공

'단양강 쏘가리축제'가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단양읍 수변무대 및 단양강 일원에서 열린다.

8일 단양군에 따르면 단양지역의 특산 어종인 쏘가리를 소재로 한 올해 대회에는 3천여명의 전국 루어낚시꾼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단양강은 하천과 여울, 담수가 골고루 발달해 쏘가리가 서식하기 위한 최적지로, 군은 지난 2012년 쏘가리를 군어(郡魚)로 지정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첫째 날인 10일 오후 3시 수변무대 일원에서는 맨손물고기잡기와 드론경연대회, 띠뱃놀이 재현행사가, 6시부터는 풍선마임공연이 이어진다.

저녁 7시부터는 신인 댄스 아이돌과 대학교 락 밴드팀, 댄스 동아리팀이 출연하는 전야제 행사와 함께 개막식이 열린다.

둘째 날 12시부터 단양강 일원과 수변무대에서는 견지낚시 및 드론경연대회, 드론원투낚시경연, 7시부터는 박상철, 조항조가 출연하는 축하무대가 펼쳐진다.

행사 마지막날인 12일 오전 5시부터 루어낚시 참가자들이 행사 안내 및 안전교육을 받은 후 오전 6∼10시까지 '제13회 단양군수배 전국 쏘가리 루어낚시대회'에 참여해 열띤 경쟁을 벌이게 된다.

행사장 주변에는 참가자와 관광객들을 위한 어판장과 먹거리장터, 푸드트럭존, 농산물판매장도 설치된다.

루어낚시 참가비는 3만원이며(청소년 및 여성 2만원)상해보험 가입과 다양한 경품이 제공되고, 카약체험, 루어낚시 강좌, 롱캐스팅 경연대회 등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김계현 농업축산과장은 "단양군의 대표 민물고기인 쏘가리를 테마로 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전국에서 유일한 민물고기 축제로, 참가자들의 기억에 남는 행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