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소방서, 석가탄신일 대비 특별경계근무 실시
영동소방서, 석가탄신일 대비 특별경계근무 실시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5.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소방서 직원이 전통사찰에 설치된 호스릴 소화전을 점검하고 있다. / 영동소방서 제공
영동소방서 직원이 전통사찰에 설치된 호스릴 소화전을 점검하고 있다. / 영동소방서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소방서(서장 류광희)는 석가탄신일을 맞아 오는 10일부터 13일까지 관내 전통사찰에 대한 선제적 화재예방을 위한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

석가탄신일 전후로 사찰을 찾는 방문객이 많아지고, 봉축행사 및 연등설치로 부주의에 의한 화재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신속한 현장출동과 초등대응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전통사찰의 대부분이 목조건축물로 되어 있어 화재 발생 시 연소 확대가 매우 빨라 소중한 문화유산의 소실은 물론, 사찰을 찾는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서도 화재예방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기 떄문이다.

영동소방서는 12일 석가탄신일에 영국사에 소방공무원을 고정 배치하고 많은 신도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반야사 등 전통사찰 주변에 소방력을 근접 배치해 초기대응태세를 확립하고 예방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전 소방공무원 및 의용소방대원, 유관기관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한 구조·구급활동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류광희 영동소방서장은 "대부분의 전통사찰은 소방서와 원거리에 있고 진입로가 협소해 소방차 진입이 어렵다"며 "무엇보다 사찰 관계자와 사찰을 찾는 방문객들도 부주의에 의한 화재 예방과 초기 대응 요령 숙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