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과학기술진흥원 설립 청신호
충남과학기술진흥원 설립 청신호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5.08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지역 스마트혁신성장을 수행할 '충남과학기술진흥원'(가칭)의 설립에 청신호가 켜졌다.

도가 타당성 검토 용역을 전문기관에 의뢰해 진행한 결과, 비용편익분석(B/C) 값이 1.885로 높게 나타난 덕분이다.

충남도는 8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 미래산업국장, 자문위원 및 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충남과학기술진흥원 설립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역을 맡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은 이날 진흥원 설립의 필요성과 비전, 목표 및 과제, 주요기능, 업무, 조직과 인력, 사업예산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용역자료에 따르면 충남과학기술진흥원은 도내 혁신역량제고 및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과학 기술 혁신 전담조직을 구성, 신성장동력발굴 및 스마트 균형발전을 촉진하는데 설립 목적을 두고 있다.

충남은 기업주도로 연구·개발(R&D) 총량은 상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정부 연구개발 투자 등 공공부문은 상대적으로 취약한 실정이다.

따라서 지속가능한 성장 지원, 국가 생산 기여도에 맞는 혁신역량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이르면 올해 10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설립허가를 얻게 되면 내년 초부터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며 "충남과학기술진흥원이 충남도의 스마트 혁신성장을 주도하고 대내외 환경변화에 따른 대응 및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향후 진흥원이 설립되면 도내 자생적 혁신역량 제고를 위한 R&D 기획 전문기관으로 발돋움, 천안아산 KTX역 R&D 집적지 구심점 역할도 병행 수행할 것으로 내다봤다.

구체적인 용역 결과에 따르면 도와 시·군의 총예산 대비 현재의 0.56%에서 전국평균 수준인 0.75%까지 투자를 지속적으로 늘릴 경우 B/C 값은 1.885로 나왔다.

통상적인 타당성 검토에서 B/C값이 1 이상이면 사업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향후 5년간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유발효과 4조 6천689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1조 4천481억원, 고용유발효과 2만 2천664명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도 관계자는 "높은 사업성이 분석됨에 따라 내달 행정안전부와 지방출자·출연기관 설립협의를 거친 뒤 후반기 열리는 도의회에서 조례와 예산 및 출연계획에 대한 사전 동의를 받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