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대전 교원들 과도한 행정업무 애로사항 1순위"
전교조 "대전 교원들 과도한 행정업무 애로사항 1순위"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5.09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지역 교사들 상당수가 교사 자부심을 가지고 있으나 행정업무는 힘들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가 스승의날을 맞아 최근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유·초·중·고 교사 1120명)에서 이같이 나타났다.

'교사로 근무하면서 가장 힘든 점은 무엇인가요'라는 질문에 행정업무가 39.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생활지도(26.2%), 교권침해(22.9%) 순이다. 수업 또는 담임업무라고 대답한 교사는 각각 0.4%, 4.5%에 그쳤다.

교원 행정업무 경감 대책으로 응답자 79%가 '실질적인 행정업무 전담팀 운영'을 꼽았다. 이어 교육청의 업무분장 가이드라인 제시 52%, '학교장의 합리적이고 공정한 업무분장' 28%, '행정실 인력 확충' 23%였다.

'교사로서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계신가요'라는 질문에는 798명(71.3%)이 '매우 그렇다'(14.3%) 또는 '그런 편이다'(57.0%)라고 답했다.

'가장 긍정적인 대전 교육 정책'으로는 절반 이상(51.5%)이 '무상급식, 무상교복' 정책을 선택했고 '에듀힐링 프로젝트' 1.6.3%, '실천 중심 인성교육' 13.6%, '학력신장 노력' 4.5%였다.

'가장 부정적인 평가사항'으로는 69.6%가 '성과주의 전시행정'을 들었고 '교육혁신 노력 부족' 17.1%, '불공정한 인사' 5.6%, '부패 방지 노력 부족' 4.1% 순이었다

전교조 대전지부 관계자는 "대전시교육청이 지난해 시·도교육청 평가 '교원 행정업무 경감 만족도' 분야에서 꼴찌를 차지하는 등 지역 교사들이 과도한 행정업무로 힘들어하고 있다"며 "교사들은 수업, 상담, 생활지도 등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해 주는 것이 스승의날 큰 선물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