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평공원 시민대책위 "정림지구 조건부가결 사죄하라"
월평공원 시민대책위 "정림지구 조건부가결 사죄하라"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5.09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가 월평공원 정림지구 민간특례개발사업을 조건부 가결한 것에 대해 시민단체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월평공원 대규모아파트 건설저지 시민대책위원회는 9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도시계획위원회의 정림지구 사업 조건부 가결은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론화 위원회'와의 약속을 저버린 행위"라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특히 "도시계획위원회의 고유 권한과 심의 과정은 부정할 수 없지만, 위원회는 민의를 반영할 책무도 있다"고 강조하면서 "도시계획위원회는 월평공원 공론화위원회가 민간특례사업을 추진하지 말 것을 권고한 결정을 수용했어야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월평공원 공론화위원회는 지난해 12월 159명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에 대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민간특례사업을 추진하지 말아야한다고 대전시에 권고한 바 있다.

대책위는 "대전시는 월평공원을 지키겠다고 결정한 공론화 시민참여단에게 머리숙여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앞으로 만에 하나 월평공원 갈마지구마저 가결한다면 시민과 함께 결단코 이 사업을 막아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