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백산 철쭉제' 23일 개막
'소백산 철쭉제' 23일 개막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5.0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의 대표적 축제인 '소백산 철쭉제'가 오는 23일부터 나흘간 단양읍 상상의 거리 및 소백산 일원에서 열린다.

37회째 열리는 올해 축제는 '설렘이 가득한 봄! 꽃길 속으로∼'를 주제로, 50여개의 부대행사가 치러진다.

전국 65세 이상 어르신이 참가하는 '제4회 대한민국 실버가요제'는 지난 8일 접수 마감 결과 무려 126명이 신청했다.

11일 단양나루공연장에서 치러질 예선전은 예년에 비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첫째 날인 23일에는 소백산 산신제와 실버가요제, 24일 오후 7시부터 개막식과 불꽃쇼, 인기 가수가 출연하는 강변음악회도 진행된다.

철쭉꽃을 주제로, 온 가족이 참여 할 수 있는 30여개의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철쭉 수제슬라임만들기, 철쭉요정 향기테라피와 철쭉요정 꿈을 그리다, 철쭉요정 슈링클스, 철쭉보다 예쁜 당신(무료 사진인화) 등을 꼽을 수 있다.

가족과 함께하는 소백산행과 프레스 플라워 공예 및 전통먹거리 체험, 농촌 체험마을 방문, 다문화 복식 체험 등 재미가 있는 즐길거리도 준비됐다.

행사기간 중 철쭉테마관과 단양시화전, 농특산품 직거래장터, 자매결연 지자체 농특산품 판매부스, 귀농귀촌 홍보 및 판매,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마을공방)도 개설된다.

25일부터는 수려한 단양강을 배경으로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이황 선생의 사상과 이념을 알리고 서예문화 저변확대를 위한 이황선생추념서예대회와 작품전시회, 단양지역 문화예술인 한마당 행사, 꿈과희망 콘서트도 이어진다.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축제의 하일라이트인 소백산행과 추억 속의 콘서트로 대미를 장식한다.

김대열 문화원장은 "소백산 비로봉과 연화봉 철쭉 군락은 좀처럼 보기 힘들 정도로 장관"이라며 "내실있고 알찬 프로그램으로 관광객들에게 좋은 추억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