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문화콘텐츠 일자리 1만5000개 창출
대전시, 문화콘텐츠 일자리 1만5000개 창출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5.1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2023년까지 문화콘텐츠 기업 4000여개와 일자리 1만5000개를 만들 계획이다.

시는 9일 오후 시청에서 콘텐츠 관련 지역 기업인, 대학 교수·학생, 시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 콘텐츠산업 비전선포식 및 비즈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한 비전에 따르면 2023년까지 콘텐츠 기업 4023개를 비롯해 매출액 1조7000억 원, 일자리 1만5000개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내세웠다.

이를 위해 향후 5년간 5830억 원을 투입해 7대 핵심전략분야 42개 세부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 영상·뉴미디어와 융복합, 게임, 창작·공연·전시 부분에 투자를 집중할 계획이다.

선포식에 이어 열린 2부 비즈포럼에서는 유명강사를 초빙해 최신 트렌드인 5G관련 주제 강의를 듣는 창립포럼과 기술보증기금, 대전신용보증재단,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참여하는 지역 콘텐츠기업 육성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도 체결됐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 콘텐츠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