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광역단체장 지지도 16위 '하위권'
허태정 대전시장, 광역단체장 지지도 16위 '하위권'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5.1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허태정 대전시장의 지지도가 전국 17개 광역 시·도 단체장 가운데 16위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올 4월 시·도지사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8월 이후 9개월 만에 최하위권에서 벗어난 부산 오거돈 시장이 42.5%로 한 순위 오른 14위, 경남 김경수 지사는 41.5%로 15위를 기록했다.

오 시장과 김 지사의 순위가 오르면서 줄곧 14위를 기록한 허 시장은 40.6%의 지지도를 보여 16위 최하위권에 랭크됐다.

최하위 17위는 32.1%를 기록한 송철호 울산시장이 차지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세가 강한 부산·울산·경남 더불어민주당 시·도지사의 추락은 예상됐다는 점에서 이론의 여지가 없다. 하지만 허 시장의 경우 반등할 여지가 희박하다는 여론이 지배적이어서 하위권을 면치 못할 것으로 분석됐다.

허 시장의 지지도는 점차 소속 당인 민주당의 지지도를 수렴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런 그의 지지도는 6·13 지방 선거에서 대전시장에 당선될 수 있었던 56.4%의 득표율은 이미 잠식했다. 또 리얼미터의 5월 2주차 주중 집계에서 민주당 지지도 36.4%에 근접해 있다.

또 리얼미터의 집권 2년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평가에서 긍정 평가 48.6%에도 낮은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17개 시·도지사 전체 평균 긍정 평가인 지지율이 47.8%로 지난 3월 47.4% 대비 0.4%p 높아진 것과 비교하면 허 시장의 지지도는 평균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지난 달 24∼30일 전국 만19세 이상 남녀 1만 7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로 실시했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