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부처님오신날 맞아 봉축법요식
2019년 부처님오신날 맞아 봉축법요식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5.1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도 스님 "진정한 평화는 각자 마음 속에서 시작"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인 12일 전국 사찰에서 봉축법요식이 열린 가운데 청주 용화사를 찾은 신도들이 연등 아래서 합장을 하고 있다. / 김용수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인 12일 전국 사찰에서 봉축법요식이 열린 가운데 청주 용화사를 찾은 신도들이 연등 아래서 합장을 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날인 12일 법주사(주지 정도 스님) 등 충청권 사찰에서 봉축법요식이 봉행됐다.

오전 10시 법주사서 열린 법요식에는 정도스님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김병우 도교육감, 박덕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정상혁 보은군수, 신도 등 5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육법 공양에 이어 삼귀의례와 반야심경 낭송, 헌화, 봉축사, 봉축 법어, 발원문 낭독, 관불 순으로 진행됐다.

축하공연으로 연리지 공연, 속리산 풍물팀의 길놀이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졌고, 예불, 희망풍선 띄우기, 제등행렬 등이 이어졌다.

정도 주지스님은 봉축사에서 "진정한 평화의 세계는 각자의 마음속에 진실한 자비의 마음에서부터 시작되는 세계"라며 "현재 내가 있는 위치에서 자비심을 낸다면 그 자비심으로 내가 변하고 가족이 변하면 이웃이 변하고 사회가 평화롭게 변해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도 주지스님은 "하나의 작은 연등이 아니라 그 자비의 연등을 통해 세계를 밝히고 모두를 평화롭게 만드는 등불이 될 수 있음을 믿고 실천하는 마음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