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주민 폭행해 뇌사상태 빠트린 전과 4범 '징역 17년'
이웃주민 폭행해 뇌사상태 빠트린 전과 4범 '징역 17년'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5.1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판부 "잔혹한 방법 범행, 죄질 극히 불량"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이웃 주민을 마구 무차별적으로 때려 뇌사 상태에 빠트리고 금품을 뺏은 50대 남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소병진)는 지난 10일 강도상해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A(53)씨에게 징역 17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잔혹한 방법으로 범행을 저지른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며 "피해자가 언제 의식이 회복될 지 모르는데다 그 가족 역시 이루 말할 수 없는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막대한 치료비 부담까지 떠안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수의 동종 전과가 있고 누범기간 중 재차 범행을 저지른 점, 피해 복구를 위해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은 점, 피해자 가족이 엄벌을 탄원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2월 15일 오전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B(60)씨의 집에서 B씨를 수차례 폭행한 뒤 예금통장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자신을 붙잡는 B씨를 재차 폭행해 뇌사 상태에 빠트렸다. 머리 등을 크게 다친 B씨는 사건 발생 5시간 만에 발견돼 병원에 옮겨졌으나 현재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범행 직후 대전으로 달아난 A씨는 B씨의 예금통장에서 현금 290만원을 인출하고, 다른 사람의 승용차를 훔쳐 탄 혐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