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구산휴양랜드 병영하우스 인기
좌구산휴양랜드 병영하우스 인기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5.13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개월간 1천 여명 이용
지난 1월 개장한 좌구산휴양랜드 병영하우스는 지난 4개월간 1천여 명이 다녀갔다./증평군
지난 1월 개장한 좌구산휴양랜드 병영하우스는 지난 4개월간 1천여 명이 다녀갔다./증평군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이 지난 1월 좌구산휴양랜드에 문을 연 병영하우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13일 군에 따르면 좌구산휴양랜드 병영하우스는 군 제대자들에게는 군 생활의 추억을 되살리고 다녀오지 않은 사람에게는 병영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조성됐다.

병영하우스는 2층 규모의 침상식 3실, 온돌식 1실로 구성됐으며, 수용 인원은 실마다 10명이다.

침상식은 군용 매트리스, 관물함 등으로 꾸며 군대 내무반을 떠올리게 한다.

이용료는 성수기(7~8월) 15만원, 비수기는 10만원이며, 지난 4월말까지 4개월 간 1천여 명이 다녀갔다.

병영하우스 인근에 조성된 3천㎡ 규모의 병영체험장은 암벽 타기, 고무튜브 통과하기, 외줄타기, 산악 행군길 등 간접 병영을 체험할 수 있는 11개 유격 시설을 갖췄다.

군은 37사단과 13공수특전여단이 주둔한 군사 도시의 특성을 살려 병영하우스와 병영체험장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