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청년 있슈마을’, 다채로운 네트워크 프로그램 운영 '눈길'
홍성군‘청년 있슈마을’, 다채로운 네트워크 프로그램 운영 '눈길'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5.1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이 인구정책의 일환으로 지역 청년들의 홍성 정착을 돕고 문화부족 현상을 해소하며 청년들 간의 네트워킹을 형성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시작한 '청년 있슈(ISSUE) 마을'이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청년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월부터 입주를 시작한 청년 있슈(ISSUE) 마을은 홍성군 내 읍·면 단위에서 일하고 있는 청년들의 주거비 지원과 문화부족 및 네트워킹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지역청년들이 운영하고 있는 '암행어사 게스트하우스'와 '커피오감'을 청년 네트워크 사랑방 운영 공간으로 활용해 각종 행사와 교육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지역 청년들을 연결해주고 정착을 돕고 있다.

먼저 4월부터 시작한 프로그램인 '심야학당'은 퇴근 후 청년들이 모여 지역 청년활동가를 통해 자기계발의 기회와 참여자들의 네트워킹을 형성하는 프로그램이다.

4월에는 카드지갑, 케이스, 클러치 만들기 등의 가죽공예를 진행했고 5월 자수공예, 6월 악세사리 만들기, 7월~8월 중국어 교육, 9월 인테리어 소품 만들기, 10월 향초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 교육이 예정되어 있다.

심야학당 참가자들은 "처음 해보는 가죽공예를 또래 청년들과 함께해서 즐거웠다. 유익하고 재미있는 시간이었고 퇴근 후나 주말에 연락할만한 사람들을 알게 되어 좋았다"는 등의 소감을 남겼다.

이 밖에도 홍성에서 진행하는 공연, 영화, 전시 등의 문화를 체험하는 'Moon_화요일(문화가 있는 화요일)', 취미활동을 찾기 힘든 청년들을 위해 다양한 취미활동 경험의 기회를 주는 '취미를 찾아라', 홍성으로 지인을 초대해 홍성을 소개하는 체류형 프로그램 '어서와 홍성은 처음이지?', 청년 네트워크 구성원들과 있슈 마을 입주자가 함께 어우러져 명랑운동회를 비롯한 다양한 친목 프로그램을 진행하는'네트워크 파티' 등의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홍성에서 터전을 잡기 시작한 청년들이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친목을 다지며 마음의 빗장을 열고, 있슈 마을을 청년 활동의 거점으로 삼아 외부 청년들의 유입과 함께 지역에 활기를 가져다 주었으면 하는 바램"라며 청년들의 활동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년있슈(ISSUE)마을 조성사업은 홍성 관내 기업 근로자 중 다른 지역에 주소를 두었으나 홍성군에 전입할 전입 예정자와 기 전입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주거비용은 월세 30만원을 기준으로(회사 10만원, 입주자 10만원, 군청에서 10만원) 지원해 젊은이들의 홍성군 전입을 유도하고 있으며 지원받기를 희망하는 청년은 홍성군청 인구정책팀(041-630-1512)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