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 폐기물처리시설 내년총선 쟁점 급부상
오창 폐기물처리시설 내년총선 쟁점 급부상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5.1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변재일, "평가범위 확대 요구" vs 바른미래당 김수민, "사업 명분 악용 우려"

청주시 이영신·신언식 시의원도 가세···지역정가 관심
청주시 청원구오창읍 후기리 폐기물처리시설(소각) 설치사업 문제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조기에 지역정가의 쟁점으로 급부상 하고 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청원구지역위원장은 14일 오후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을 막을 수만 있다면 환경영향평가 범위를 10km 확대하는 등 모든 노력이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다만, 환경영향평가 범위확대를 핑계로 '범위를 확대했는데도 큰 변화가 없다'는 등의 결과가 나오지는 않을지 우려 된다"고 밝혔다.

이 지역을 지역구로 하는 변재일(더불어민주당·4선)의원은 이와관련, 문제 해결을 위해 환경영향평가 범위 확대를 주장하는 반면, 김 의원은 환경영향평가 범위 확대에 대해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앞서 이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영신·신언식 청주시의원도 기자회견을 열어 오창 후기리 소각장 반대와 금강유역환경청의 보완 요청 등에 대한 입장을 발표 했다.

이들 두 시의원은 '오창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범위 확대가 소각장 추진 명분쌓기에 악용될 수 있다'는 전날 김수민 의원의 지적을 정면 반박했다.

시의원들은 "환경영향평가 범위 확대가 소각장 사업 강행에 악용될 수 있다는 김 의원의 논리라면 기존대로 5㎞ 환경영향평가 결과를 그대로 수용하자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보완 요청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국회입법조사처의 비관적인 답변을 공개한 것은 섣부른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또 시의원들은 "오창 후기리 소각장 설치를 위한 환경영향평가 범위는 최초에 반경 5㎞ 주변 지역만이 대상이었다"며 "이곳에서 불과 6~8㎞ 이내엔 주거밀집지역인 오창과학산업단지가 있음에도 평가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평가 범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에 김 의원은 "먼저 후기리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사업 문제에 관심을 가져준 두 분의 시의원께 감사드린다"면서도 "그 동안 환경부와의 업무협조,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및 본안에 대한 분석, 환경부장관과 행안부장관 등에 대한 국회 대정부질문 등을 통해 이 문제를 지속적으로 챙겨왔다"고 내심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범위를 확대했는데도 큰 변화가 없다'는 식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두 시의원과 청주시, 지역 국회의원 등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준다면 위와 같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변재일의원과 청주시 등을 우회적으로 겨냥했다.

김 의원은 전날 보도자료를 내어 "환경영향평가 범위 확대를 주된 내용으로 한 보완을 핑계로 오히려 사업 강행의 명분을 주는데 악용될 수 있다"며 환경영향평가 범위 확대 보완 요청의 허점을 지적한 바 있다.

이 처럼 오창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사업 문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5선에 나설 민주당 변 의원과 같은 당 소속의 이영신·신언식 시의원, 그리고 최근 이지역에 지역구 사무실을 개소한 바른미래당 김 의원 등이 중점적으로 제기 하면서 총선 쟁점으로 급부상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