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독 작곡가 박영희씨 '여성들은 몇 개의 삶을 살고 있는가' 강연
재독 작곡가 박영희씨 '여성들은 몇 개의 삶을 살고 있는가' 강연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5.14 17: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PW 청주클럽 창립 32주년 여성권익 향상 앞장
박영희씨
박영희씨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단체 중 하나인 BPW(Business & Professional women·전문직여성) 청주클럽(회장 권오성)이 창립 32주년을 맞았다.

BPW 청주클럽은 이에 14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 영상미디어실에서 기념식 및 초청강연을 개최했다.

이날 청주 출신의 세계적 재독작곡가 박영희(74)씨를 초청해 '우리 여성들은 과연 몇 개의 삶을 살고 있는가'를 주제로 강연을 들었다.

강연을 통해 여성이 당면한 여러 현실과 그 현실에서의 페르소나(개인이 주어진 현실에 잘 적응하도록 하는 제2의 인격)를 서로 이야기하고 공감하는 시간이 됐다.

청주여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작곡과 및 대학원을 나온 뒤 독일학술교류재단(DAAD) 장학생으로 선발되면서 독일 유학생활을 시작한 박 작곡가는 윤이상(1917∼1995)과 마찬가지로 도나우에싱겐 현대음악제를 통해 유럽 음악계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1년까지 브레멘 국립음대에 재직하면서 후학을 양성했다. 그는 한국적 정서와 아방가르드 테크닉을 접목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현대음악의 새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창립 32주년 기념사업으로 오는 7월 양성평등 주간을 기념해 음악과 토크가 있는 여성 음악제 '여성, 세계의 중심에 서다(가칭)'를 개최할 예정이다. 19세기 '여자가 작곡을 한다고?'라는 차별과 조롱을 이겨낸 클라라 슈만의 곡부터 21세기 세계적인 현대음악의 대표 작곡가 박영희의 곡까지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권오성 청주클럽 회장은 "창립 32주년을 맞아 회원 모두 서로 믿고 격려하며 지역 사회에 대한 책임도 다하는 BPW 청주클럽의 일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BPW는 여성의 지위 향상을 실현하기 위해 1930년 창설된 국제여성단체로 인종, 언어, 종교에 치우침 없이 현재 100여개 회원국에서 25만여명의 회원을 두고 있다. 다양한 직종의 전문직에 종사하는 여성들이 모여 UN기구 및 다른 국제여성단체들과 함께 세계 전 지역에서 여성의 삶을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BPW 청주클럽은 1987년 전문직 여성들의 권익을 향상하기 위해 창립돼 현재 50여명의 회원과 함께 32년간 양성평등과 청소년 진로지도, 차세대 여성리더를 위한 멘토링 사업을 펼쳐 왔다. 남녀 임금 차별 금지를 위해 '동일노동 동일임금'(equal pay day) 캠페인 등 지역 여성들과 연대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2016년에는 충북 여성문화제 '함께 보고 함께 먹는 영화-음식-가족 이야기' 란 타이틀로 여성영화제를 개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성과 검증 2019-08-09 01:28:54
좋은 일은 하시나 상 받은 작곡가 중에 학교폭력으로 고막 터트린 가해자 있지 않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