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지역 발전과 군민행복 토론회
증평군 지역 발전과 군민행복 토론회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5.15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현안 의견 수렴, 건설적 대안 모색
15일 증평군에서 열린 지역 발전과 군민행복토론회에서 홍성열 군수가 전문가 제안에 대답하고 있다./증평군 제공
15일 증평군에서 열린 지역 발전과 군민행복토론회에서 홍성열 군수가 전문가 제안에 대답하고 있다./증평군 제공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은 15일 오후 대회의실에서 홍성열 군수와 각 분야 전문가,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발전과 군민행복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언론계, 학계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은 지역 현안 해결 방안과 다양한 건설적 대안을 제시했다.

특히 오는 6월 14일 골프장 정식 개장을 앞둔 도안면 원남지 일원에 조성중인 충북 최초 관광단지인 에듀팜 특구가 화두로 떠올랐다.

전문가들은 연간 방문객 70만명과 일자리 창출 5천여 명 등 특구 유치 효과를 지역 경제 활성화로 연결하는 방안으로 특구 내 농특산물 판매장과 인삼판매장 운영, 농촌체험마을과 연계한 지역 농특산물 판매, 지역 인재 우선 고용 등을 제안했다.

또 청주시 북이면 우진환경(주) 폐기물 소각장 증설 저지 대책과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한 지역 발전 방향, 한국교통대학 증평캠퍼스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토론에 앞서 원광희 충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증평군의 미래전망과 지역발전 과제'이란 주제 발표를 했다.

원 위원은 증평은 제산단 조성과 송산리 공동주택 건설 등으로 인구 유입 가능성이 커 서둘러 사회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성열 군수는 "토론에서 제안한 사항은 면밀히 검토해 군정 운영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