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직산읍 새마을 부녀회, 작지만 큰 행복나눔
천안 직산읍 새마을 부녀회, 작지만 큰 행복나눔
  • 송문용 기자
  • 승인 2019.05.15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무김치로 이웃사랑과 온정의 기쁨 함께 나눠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천안시 직산읍 새마을 부녀회(회장 홍민자)가 도드라진 활동으로 소외계층의 삶의 질 향상과 더불어 함께 하는 새마을 부녀회의 참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직산읍 새마을 부녀회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지난 14일 직산읍 행정복지센터에서 사랑의 열무김치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관내 독거노인과 장애인 및 복지사각지대 등 어려운 이웃 40가구에 작지만 큰 행복 나눔의 훈훈한 이웃의 정을 전달하기로 했다.

열무김치를 전달받은 직산읍 삼은리 김 모 씨는 "나 혼자가 아닌 우리 모두의 직산주민이라는 소속감과 자긍심을 갖을 수 있어 소외된 내가 아닌 함께 하는 내가 된 느낌"이라고 말했다.

한편 직산읍 새마을 부녀회는 복지사각지대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직산읍에 거주한다는 자부심과 자긍심 함양을 위해 회장 이하 회원 모두가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선도적이고 모범적인 부녀회다.

홍민자 회장은 "지속적인 작지만 큰 사랑나눔으로 혼자가 아닌 함께 하는 직산읍을 위해 회원 모두 노력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작은 정성으로 지역주민 복지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환기 직산읍장은 "어려운 지역주민을 위해 열무김치 나눔 행사에 적극 동참해준 회원들께 감사드리며, 어려운 이웃에 대한 작은 관심이 지역공동체를 더 행복하게 만드는 큰 원동력이 될 것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