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민언련 "네이버, 지역언론 정책 전면 수정하라"
충북민언련 "네이버, 지역언론 정책 전면 수정하라"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5.1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이 네이버 지역홀대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은 15일 성명을 통해 "네이버의 지역 이용자 무시와 지역언론 배제가 심각하다"며 "지난 4월 네이버가 검색 알고리즘을 바꾸면서 모바일 콘텐츠 제휴 언론사 중 지역 언론을 모두 지웠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이들은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는 기사 검색 차별로 이어지고 있다"며 "지역신문이 사회이슈를 가장 먼저 발굴 보도해도 네이버 자동기사 추천시스템에 지역언론이 포함돼 있지 않기 때문에 지역 기사를 보고 뒤따라 쓴 전국지의 기사로 채워졌다"고 설명했다.

실제 네이버 포털에 등록된 제휴 언론사 44곳 중 지역언론은 한군데도 없는 상황이다.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관계자는 "네이버가 지역언론 배제에 대한 비판과 개선 요구 목소리에도 불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지역언론의 보도가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는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