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보은군지부·고향주부모임, 산외면 사과농가서 적과작업 '구슬땀'
농협 보은군지부·고향주부모임, 산외면 사과농가서 적과작업 '구슬땀'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9.05.16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농협 보은군지부(이석구 지부장)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보은관내 농협직원, 고향주부모임 보은군지회(양경순 회장) 등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16일 산외면 산대리 사과농가의 적과작업을 실시했다.

이날 일손돕기는 보은군의 생산적 일손봉사와 연계해 농가에게는 부족한 인력을 지원하고, 참여단체는 일손봉사로 받은 실비를 강원도 산불화재 재해성금 기탁, 관내 독거노인 생활용품 구입지원 등 사회공헌에 기여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이석구 농협 보은군지부장은 "많은 분들이 갈수록 일손 구하기가 어려운 농촌상황을 이해하시고 농촌일손돕기에 동참해 의미있는 땀을 함께 흘리며 사회공헌사업에 동참해 보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생산적 일손봉사는 농번기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돕기 위해 2016년부터 충북도와 시군 지자체가 주관이 되어 실시하는 사업으로 1일 4시간 이상 농촌일손돕기에 참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게 2만원의 실비가 지원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