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충북도립대 인근 대학타운형 도시재생사업 본격 추진
옥천군, 충북도립대 인근 대학타운형 도시재생사업 본격 추진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5.1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옥천군이 충북도립대 인근을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지정하고, 대학 특성에 맞는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최근 주민 대상의 도시재생 대학과 주민공청회 등을 열어 대학 인근 15만㎡를 대학타운형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지정하고 하반기 예정인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을 철저히 준비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충북도립대 및 충북개발공사와 협력해 진행되는 이 사업은 지자체와 대학이 주도적으로 나서 활성화계획을 마련하고, 각종 지식과 시설자원을 지역사회와 공유해 대학타운 특성에 맞는 도시재생을 추진하는데 의의가 있다.

현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도시의 기존 틀을 유지하면서 주거 환경 개선과 지역 상권을 활성화시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나아가 일자리 창출과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데 목표를 둔다.

옥천군에서는 지난 12월 도시재생 전략계획 및 활성화계획 수립용역을 발주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준비에 박차를 가해 왔다.

지난 2월에는 충북도립대, 충북개발공사와 사업 추진을 위한 공동 협약을 했으며, 이어 도시재생대학 운영과 주민공청회, 군의회 의견 청취 등을 통해 재생이 필요한 사업 구역을 최종 도출해 냈다.

이 구역 안에는 도립대 기숙사 및 청년커뮤니티센터 신축부지 등이 포함돼 있어 이와 연계해 사업 추진력을 높이겠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군은 이를 토대로 지역 역량을 충분히 발휘해 세부사업 계획을 철저히 세우는 등 신청 요건을 완벽히 갖춰 하반기에 있을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응모할 계획이다.

이 사업에 선정되면 내년부터 2023년까지 167억원이 투입돼 SOC 복합공간, 취·창업 시설, 주민편의시설 및 주차타워 등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군, 충북도립대, 충북개발공사는 인력과 기술 등 기존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공모사업을 철저히 준비하고, 나아가 청년창업 지원과 낙후된 지역경제 활성화도 꾀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