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현판식
영동군,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현판식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5.1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은 16일 양산면 원당리 마을회관에서 자살예방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날 박세복 영동군수, 김용호 충청북도 보건정책과장, 윤석진 영동군의회 의장,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한국자살예방협회 관계자, 마을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현판식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과 마을 대표 간 농약안전보관함 521개 전달식, 생명지킴이 교육과정을 이수한 317명을 대표해 생명지킴이 5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 군 보건소장과 마을 대표 간 협약식,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제막식 순으로 진행됐다.

이 농약안전보관함보급 사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의 예산(1억420만원) 지원, 한국자살예방협회의 업무지원, 충청북도의 행정지원을 비롯해 영동군의 마을선정과 운영 등 여러 기관이 힘을 모아 추진된다.

보급 마을에 대한 정신건강증진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쳐 농약으로 인한 충동자살예방을 주 목적으로 하고 있다.

군은 올해 사업을 강화해,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많은 15개 마을 521농가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한다.

향후 전 주민 생명지킴이 양성, 생명존중 문화 조성, 정신건강 인식개선 등을 위한 각종 정신건강증진 프로그램 운영할 계획이다.

군 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는 "날로 각박해지는 현실 속에서 삶을 비관해 극단적 선택이 늘고 있다"며 "농약보관함 보급은 가뭄에 단비 같은 존재로, 이웃 간 정을 나누는 풍토를 만드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