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재단, 우즈베키스탄과 제약산업 발전 위해 '맞손'
오송재단, 우즈베키스탄과 제약산업 발전 위해 '맞손'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5.1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16일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와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공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16일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와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공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16일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와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송재단 박구선 이사장과 신승일 전략기획본부장, 4개 연구지원시설 센터장을 비롯해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알리셰르 사드마노프 보건부 장관과 카리예프 사르도르 제약산업발전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즈베키스탄의 제약클러스 조성을 위해 오송재단의 경험을 공유하고 양국의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학회, 세미나, 공동연구 등의 활동을 통해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오송재단 박구선 이사장은 "알리셰르 사드마노프 보건부 장관님 일행의 재단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양국의 제약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협력하고 우즈베키스탄 제약클러스터 조성에도 재단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