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소방서, 목욕장시설 찾아 집중홍보
괴산소방서, 목욕장시설 찾아 집중홍보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9.05.1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불나면 대피먼저 하세요"

괴산소방서(서장 장창훈)가 피난중심의 선(先)대피 후(後)신고의 피난우선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관내 목욕장시설을 찾아 집중홍보를 하고 있다.

이번 홍보는 최근 잇단 화재 발생현장에서 피난이 늦어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됨에 따라 피난우선 안전의식 전환을 통해 인명피해를 저감하고자 추진됐다.

지난 17일 괴산소방서는 목욕장시설에 비치된 비상탈출용 가운 등을 확인하며, 화재 시 이용객이 가운을 걸치고 신속히 대피할 수 있도록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피난우선의 관계인 자율안전관리체계 확립을 당부했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연평균 4만4천여건의 화재가 화재가 발생했으며, 화재로 인해 매년 평균 1천856명이 부상을 입고 325명이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최근 화재발생 건수는 감소 추세이나 사상자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어 '불 나면 대피먼저'라는 인식이 꼭 필요할 때이다.

지난 2월 괴산 청천면에서 주택화재가 발생했으나, 주인의 신속한 화재인지와 피난으로 인명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으며, 인근 주민이 마을에 설치한 안전소화기를 이용해 화재 확산을 방지하는 등 큰 재산피해도 막을 수 있었다.

장창훈 괴산소방서 서장은 "목욕장시설은 화재 시 신속한 대피가 어려울 수 있다"며, "차별화된 피난우선 교육홍보를 통해 군민의 안전의식 개선에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