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금가면도 행정구역 개명 추진
충주시, 금가면도 행정구역 개명 추진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5.19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시 이류면과 가금면에 이어 금가면도 행정구역 명칭 변경을 추진키로 했다.

19일 충주시에 따르면 금가면 이장단은 다음달 중 명칭변경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주민 찬반 여론조사와 주민투표에 나서기로 했다.

면(面) 이름을 바꾸기 위해서는 주민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은 뒤 관련 시 조례를 개정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금가면은 1900년대 당시 금생면과 가차산면을 통합하면서 작명한 지명이다.

금가(金加)는 재물이 더해진다는 좋은 의미지만 그대로 들으면 '금이 간다'는 어감이 강하다.

일부 금가면 주민들은 금가면에 공군부대가 들어서면서 전투기 소음 때문에 집 벽에 금이 가고 있고 철도건설 사업으로 인한 발파까지 진행되면서 지역 분위기는 더 악화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주민 여론이 결집되고 관련 규정에 따른 절차를 거치면 개명이 가능하다"며 "이르면 연내에 개명을 완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2012년 '영원한 이류'라는 놀림을 받았던 이류면은 대소원면으로 개명했고 서충주신도시가 들어선 가금면은 중앙탑면으로 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