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대 호텔외식조리학과 '2019 대한민국 국제요리&제과 경연대회' 금상
유원대 호텔외식조리학과 '2019 대한민국 국제요리&제과 경연대회' 금상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5.2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명=유원대학교 호텔외식조리학과 학생들이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 제2전시장에서 열린 '2019 국제요리&제과 경연대회' 3코스 라이브 경연 및 전시 부문에서 전원 금상과 조리협회장상인 우수상을 수상했다. / 유원대학교 제공
사진설명=유원대학교 호텔외식조리학과 학생들이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 제2전시장에서 열린 '2019 국제요리&제과 경연대회' 3코스 라이브 경연 및 전시 부문에서 전원 금상과 조리협회장상인 우수상을 수상했다. / 유원대학교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유원대학교(총장 채훈관) 호텔외식조리학과 학생들이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 제2전시장에서 열린 '2019 국제요리&제과 경연대회' 3코스 라이브 경연 및 전시 부문에서 전원 금상과 조리협회장상인 우수상을 수상했다.

국제요리 라이브 경연에서 Chef Master 팀(팀장 오철년, 4학년 임성희, 이시우, 2학년 곽진성, 함승진)은 영동한우 웰링턴 메인 요리를 선보여 미슐랭 스타급 미식의 진수를 보여줬다.

올랑데즈 소스와 전복, 새우 베네딕트, 엽록소 소스와 영동한우 비프웰링턴, 얼그레이 초콜릿 무스로 구성된 3코스 메뉴로 경쟁해 대학부 금상과 대회장상인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는 전국 고등부, 대학부, 일반부에 5천여 명이 참가하는 글로벌 규모의 조리대회로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한 정부 부처 27개 유관단체가 후원하고 중국, 일본 등이 참가하는 국제요리대회이다.

이 대회에서 지역의 특산물인 영동지역 한우 안심과 호두, 곳감, 포도를 활용한 영동과일과 영동와인 등을 이용한 한우의 숙성기법을 개발해 부드럽고 감칠맛이 풍부한 스테이크를 선보여 지역사회의 우수 농산물을 홍보하는 효과도 거두었다.

이번 대회를 지도한 허영욱 교수(호텔외식조리학과 학과장)는 "매년 각종 요리 대회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두게 된 것은 유원대학교의 특화 프로그램인 비교과 활동 지원과 학과의 스타세프 양성 교육의 결과"라며 "대회를 50여 일간 준비하고 연습하면서 매일 새벽까지 쉬지 않고 메뉴 작품에 온 열정을 쏟았던 학생들과 조리학과 교수진의 헌신이 있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유원대학교 호텔외식조리학과는 각종 조리대회 참가 및 전공 박람회를 통해 학과의 시그니처와 특화된 조리직 공무원 양성 프로그램으로 전국 최고의 취업률과 창의적 교육과정으로 워라벨 테마의 미래 외식 및 조리업계를 선도하는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