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1719억 규모 추경 예산안 시의회에 제출
대전교육청, 1719억 규모 추경 예산안 시의회에 제출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5.20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교육청은 1719억원 규모의 2019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대전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보통교부금 등 중앙정부 이전수입 1617억 원, 자치단체이전수입 45억 원, 기타 이전수입 및 자체수입 23억 원, 전년도 이월금 34억 원 등 기정예산 2조1,472억원 대비 1719억 원이 증액된 2조3191억원 규모다.

이번 추경예산안을 보면 고3 무상교육, 학생건강, 안전, 학교재정운영 자율성 확대,학교 교육환경개선, 교육재정의 건전성 확보에 중점을 두었다.

주요 편성내역은 고3 무상교육비 지원 91억 원,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학교체육관 공기정화장치 24억 원이다 또 특별실 등 공기청정기 임대비 11억원, 기계직 환기장치 유지보수비 2억원, 급식기구 교체 및 확충 15억원 등 학생 건강, 안전관리 사업에 56억원을 편성했다.

이 밖에 교육공무직원 처우개선 및 자율운영비 지원 등 학교기본운영비 89억원, 가칭 대전수학문화관 시설 구축비 34억원, 내진보강 및 노후시설 개선 등 교육환경개선비 643억원

교육재정 건전성 확보를 위한 지방교육채 조기상환 805억원이다.

대전교육청 정회근 기획예산과장은"이번 추경예산은 교육의 공공성 강화와 학생 중심 교육환경 조성에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이번 추가경정 예산안은 내달 3일부터 열리는 제243회 대전시의회 심의를 거쳐 6월 21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