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외국 공무원 대상 '물관리 교육' 진행
한국수자원공사, 외국 공무원 대상 '물관리 교육' 진행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5.20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한국수자원공사는 이달 20일~31일까지 수공 인재개발원에서 스리랑카 등 외국 물 분야 공무원 12명을 대상으로 '물관리 핵심역량' 교육을 진행한다.

'물관리 핵심역량' 국제교육은 국제 물문제 해결 도움을 주기 위해 수자원공사가 지난해부터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교육생을 공모해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베트남, 에티오피아, 파키스탄 등 물 분야 공무원 18명이 교육을 받았다.

교육 내용은 개발도상국이 직면한 대표적인 6개 물관리 현안인 유수율 향상, 수자원 및 상수도 개발, 수질 관리, 신재생에너지 개발, 지하수 개발관리를 주제로 구성되었다.

이번 교육은 물 공급 문제가 심각한 개발도상국의 '유수율 향상'을 주제로, 유수율 관리 정책 수립, 수도관망 정비와 누수탐사, 수도사업의 투자와 효율성 평가 등을 교육한다.

유수율이란 정수장에서 공급한 물이 소비자에게 실제로 도달한 비율을 말한다. 유수율이 높을수록 누수로 인해 버려지는 물이 없다는 뜻이다.

또 교육생이 자국에 복귀해 실무에 빠르게 적용할 수 있도록 실습과 현장학습 비중을 60% 이상으로 구성했다.

한국수자원공사의 '수도관망교육센터' 등 다양한 훈련 시설과 물관리 현장에서 모든 과정을 실제 현장과 유사하게 조성해 수도관 점검부터 파손으로 인한 누수사고 대응까지 반복적으로 훈련할 수 있도록 진행한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교육과정을 시작으로, 올해 6월과 7월에는 수자원 및 상수도 개발관리 과정을 진행하여 물관리 핵심역량 과정을 대표적인 물 교육이자 물 분야 국제교류 및 협력의 마중물로 삼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