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소방서 안전의식 전환 강조
금산소방서 안전의식 전환 강조
  • 김정미 기자
  • 승인 2019.05.2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 나면 대피 먼저!' 집중 홍보 나서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금산소방서(서장 채수철)는 대형 화재 시 대피가 늦어 인명 피해로 이어지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대피우선 안전의식 전환 집중 홍보에 나섰다.

지난해 2월 다수의 거동 불편 환자가 있었던 신촌 세브란스병원 화재와 올해 1월 천안 차암초등학교 화재에서는 신속한 대피로 단 한 명의 사상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처럼 인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화재 발생 시 즉시 비상벨 등 화재 경보를 통해 건물 내 인원을 즉각적으로 대피시키는 게 중요하다.

이에 소방서는 대피우선 홍보를 통한 국민공감대 형성, 대피 중심 무각본 소방훈련 실시, 유관기관·단체 등과 공동캠페인, 특정소방대상물 교육과 훈련 시 대피훈련 중점 실시 지도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금산소방서 관계자는 "초기 작은 불이라면 소화기로 간단히 소화할 수 있겠지만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의 불이라면 즉시 대피한 후 119에 신고해야 한다"며 "지속적인 대피우선 집중 홍보를 추진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