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대치면 '모두휴(休) 소년야영장' 운영
청양군 대치면 '모두휴(休) 소년야영장' 운영
  • 김준기 기자
  • 승인 2019.05.2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준기 기자] 청양군 대치면 시전리 (구)대치초 일원에 지난 17일 서울시 영등포구 직영 '모두휴(休) 청소년야영장'이 개관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날 개관식에는 김돈곤 청양군수,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마을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대치면 주민자치위원회는 난타공연으로 개장을 축하했다.

모두휴 야영장은 영등포구가 지난 2017년 자매도시 청양군의 한 폐교 부지를 매입해 1만2천936㎡ 면적에 건물 1동과 야영시설을 설치한 것으로 객실 숙박과 야영 숙박이 가능하다.

휴양소 본관에는 ▶4인용(33.7㎡) 객실 10실과 6인용(41.3㎡) 1실 ▶휴게실 ▶다목적실 ▶세미나실 등을 갖췄다.

야영장은 40여 명이 이용할 수 있는 야외 캠핑장 10면과 화장실, 공동 개수대, 샤워장 등으로 조성됐다

넓은 잔디광장과 족구장을 구비해 청소년의 야외활동이 가능하고 야영장 주변 산책로와 곳곳에 설치된 포토존이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된다.

객실 이용요금은 영등포구민 기준 4만원~8만원, 야영장 데크 1만원, 글램핑장 5만원이며 청양군민도 동일한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다. 타 지역 주민은 객실 6만8천원~13만6천원, 야영장 1만7천원과 글램핑장 8만5천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조용근 대치면장은 "우리 지역에 청소년들이 휴식과 교육, 다양한 체험활동이 가능한 야영장이 들어서게 되어 기쁘다"며 "야영장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칠갑산 도립공원과 천장호 출렁다리 등 다른 명소도 관광하면서 편안한 휴식과 힐링을 경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