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태양광발전시설서 50대 관리직원 감전으로 숨져
보은군 태양광발전시설서 50대 관리직원 감전으로 숨져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5.20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보은군의 한 태양광발전시설에서 관리직원이 변압기에 감전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보은경찰서에 따르면 20일 오전 11시 46분께 보은군 장안면의 한 공장 옥상에서 태양광발전시설업체 직원 A(57)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가 근무한 업체는 공장 옥상 등 부지를 임대해 태양광시설을 설치, 해당시설에서 생산된 전기를 한국전력공사에 판매하는 사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날 변압기를 점검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변압기 전압은 2만2천900V로 확인됐다.

경찰관계자는 "A씨가 근무한 업체 관리인을 불러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