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재생타이어 사용 규제해야
버스 재생타이어 사용 규제해야
  • 중부매일
  • 승인 2019.05.2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얼마전 청주시내 한 정류장에 정차중이던 시내버스 타이어가 터지면서 중상 1명 등 승객 십수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충격이 얼마나 컸는지 유리창이 깨지고 바퀴주변 버스 바닥이 종잇장처럼 찢어지면서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헌데 이처럼 큰 피해를 유발한 사고가 재생타이어에서 비롯됐다고 한다. 결국 재생타이어가 한순간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위험물이라는 것이 확인됐는데 문제는 대부분의 버스가 재생타이어를 사용한다는 점이다. 지금도 도심 도로위를 달리는 시내버스들이 시한폭탄이나 마찬가지인 처지로 우리 주변에 있는 것이다.

이처럼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재생타이어 파열사고가 한두번에 그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더 큰 불안으로 다가온다. 지난 2010년부터 올해까지 보도된 청주시내 인명피해 사고만 6건에 이른다고 한다. 또한 버스 관계자에 따르면 회사별로 매년 몇건씩의 재생타이어 파열사고가 난다고 하니 사고 발생 가능성이 적지않은 셈이다. 그야말로 재수가 없으면 길을 걷다가, 또는 차량 운행중에 날벼락을 맞을 수 있다는 얘기다. 더구나 특별한 사고징후가 있는 것도 아니고, 사용가능 연한 등이 정해진 것도 아니니 재생타이어 파열사고를 미연에 막을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더 큰 문제는 노후화된 버스일수록 타이어 파열사고가 더 쉽게 발생한다는 점이다. 노후 버스의 경우 심한 브레이크 마모로 인해 바퀴부분이 과열되기 일쑤라서 여름철 폭염때 사고위험은 더 크다고 한다. 또한 최근 생산된 버스들은 과열을 줄여주는 보조장치가 있지만 오래된 차량들은 그나마도 설치돼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같은 사고 위험과 더불어 시내버스가 주로 압축천연가스(CNG)를 연료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도 불안을 가중시킨다. 전국 상당수 지역이 같은 상황인데 지난 2010년 서울에서는 버스의 CNG탱크가 폭발하는 사고가 있었다.

확률적으로 낮지만 이같은 위험요인을 안고 있는 만큼 타이어 파열사고는 더더욱 조심해야 한다. 재생타이어가 파열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확인됐는데도 이를 규제하지 않는 것은 행정기관의 잘못이며 배임이나 다름없다. 전국적으로도 적지않은 지자체가 버스의 재생타이어 사용을 금하고 있다. 현행 관련법에서는 앞바퀴만 이를 금하고 있지만 뒷바퀴라고 안전한 것은 아니다. 대구, 광주, 대전 등지에서 대중교통의 재생타이어 사용을 규제하는 이유는 한가지다. '시민들의 발'인 시내버스가 되레 시민들을 위협하는 요인이 되어서는 안될 일이기 때문이다.

이제 청주시도 대중교통 재생타이어 사용을 전면 규제해야 한다.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요인이라면 과감하게 결단을 내려야 한다. 재생타이어로 인한 사고위험면에서 청주시의 여건은 전국 어느 곳보다 우려스럽다. 차량하부 과열에 취약한 CNG 버스차량으로, 5년전 조사에서 운행버스의 99%가 재생타이어를 사용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폭염 정도가 높은 곳이 청주시인 것이다. 흔히 뒤늦은 대처를 두고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고 하지만 소 잃고도 외양간을 고치지 않는다면 더 큰 화를 입을 수 밖에 없다. 이제 청주시도 외양간을 고칠 때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