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후삼, 초고령사회 소형공동주택 도입 토론회
이후삼, 초고령사회 소형공동주택 도입 토론회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5.2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국회의원회관 제 1세미나실
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의원은 22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모두를 위한 집 -초고령사회, 소형주택 UD 가이드라인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우리나라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2017년 13.8%로 '고령사회'에 접어들었고, 오는 2026년에는 20.8%에 달하면서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한 독거노인의 증가 외에도 1인 가구의 꾸준한 증가로 소형공동주택의 필요성 역시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소형공동주택의 수요는 증가하고 있지만, 소형공동주택 정책이 '양적 공급 확대'와 '공급자 중심의 경제성'에 치중해 주거 약자들의 이동성, 접근성, 편의성 등 '생활하기에 편리하고 안전한 주거'의 조건을 갖추고 있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일각에서는 해결방안으로 '모두를 위한 디자인'Universal Design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 의원은 이와 관련, "주거약자를 위한 소형공동주택이야 말로 '모두'를 염두에 둔, 사각지대 없는 유니버설디자인 차원에서의 접근이 중요하다"며 "토론회를 통해 더불어 사는 사회를 향한 '통합의 기능'을 발휘하는 유니버설 디자인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길 기대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