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이른 찜통더위에 그늘막 확대 설치운영
충주시 이른 찜통더위에 그늘막 확대 설치운영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5.2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는 일찌감치 찜통더위가 찾아오자 여름철 폭염과 자외선으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고 온열질환자 발생 예방을 위해 그늘막 확대·설치에 나섰다.

21일 시에 따르면 올해 2억 원의 예산을 들여 기존에 운영하던 천막형 그늘막 대신 도심이미지에 맞는 세련된 디자인의 무더위 그늘막 69개 소를 추가로 설치했다.

시는 지난해 스마트 그늘막을 시범 설치 운영해 호응을 얻었으며 올해 터미널 주변과 이마트 사거리 등 주요교차로에 스마트 그늘막 11개 소를 추가 설치했다.

스마트 그늘막은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해 기온·풍량 등 기후변화에 따라 자동으로 확장되는 자동식 차양시설이다.

또 매시소재 원단으로 자외선을 90% 이상 차단하고 통풍이 잘돼 체감온도를 낮춰주는 파라솔형태의 그늘막도 58개 소를 설치했다.

이에 따라 시는 폭염대책기간 (5월 15일~ 9월 30일) 동안 총 75개 소의 그늘막이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켜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시는 폭염 특보 시 신속한 상황전파를 위한 긴급재난문자 및 안전 앱을 활용해 폭염 정보를 제공하거나 폭염대비 행동요령 홍보와 캠페인 등을 통해 폭염피해 최소화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