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탈북학생 맞춤형 지원 체계 구축
충북도교육청, 탈북학생 맞춤형 지원 체계 구축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5.21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억여원 예산 지원 진로·직업교육 등 강화
충북도교육청사 / 중부매일 DB
충북도교육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탈북 학생을 위해 맞춤형 지원 체계 구축에 나섰다.

도교육청은 올해 1억450여 만원의 예산을 들여 탈북학생의 맞춤형 교육 강화, 진로·직업교육 내실화, 교육지원 기반 강화 등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탈북학생의 학습 공백과 남북의 학제 및 사회·문화적 차이 등으로 인해 남한 정착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맞춤형 교육 강화는 탈북과정에서 발생하는 신체건강 손상·심리적 스트레스, 남한 생활 적응 과정의 불안감 등 심신 회복 프로젝트로 학생 맞춤형 건강증진 지원 사업이다.

진로·직업교육 내실화는 탈북학생 맞춤형 진로 캠프와 고등학교 직업관련 학과 특별입학전형 사업이다.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 입학정원내 정원 할당이나 입학정원외 정원을 추가해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교육지원 기반 강화 사업은 북한이탈주민 학력심의 위원회와 함께 탈북학생 교육지원을 위한 연구학교와 수업 연구회를 운영하고 있다. 위원회는 탈북학생의 학력 인정 기준과 학습능력을 총괄적으로 고려해 학년을 배정하는 역할을 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탈북학생들이 남북의 학제 및 사회·문화적 차이 등으로 겪는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안정적 학교생활지도방법 등을 연구해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도내 초·중·고교에 재학 중인 탈북학생은 총 94명이다. 연도별로는 2015년 80명, 2016년 85명, 2017년 99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