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시민소통 플랫폼 '대전시소' 시범운영
대전시, 시민소통 플랫폼 '대전시소' 시범운영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5.2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시민이 직접 온라인에서 정책을 제안하고 참여하는 플랫폼인 '대전시소'를 시범운영다.

대전시소는 시 홈페이지에서 간단한 회원가입 절차만 거치면 스마트폰과 컴퓨터로 정책제안·결정·실행의 전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주요 메뉴는 시민제안과 시민토론, 실행, 대전시가 제안합니다 등 네 가지로 구성됐다.

메인 탭인 '시민제안'은 일상에서 느낀 불편함이나 발견한 문제를 제안하는 공간이다. 정책 제안 이후 20일 동안 30명 이상 시민들의 공감을 얻은 정책은 대전시 담당 부서로 이관된다.

이후 담당 부서에서는 10일 동안 정책 수용 여부를 결정하고 실현 가능성을 따져보게 된다. 이어 30일 동안 시민 공감수가 300명을 넘기면 다음 단계인 '시민토론' 후보가 돼 토론에 부쳐지게 된다. 시민토론에 참여한 시민수가 30일 동안 3000명 이상이 되면 시장이 직접 답변에 나서게 된다.

이 밖에 대전시가 정책을 만들기 전 시민들의 의견을 묻는 '대전시가 제안합니다' 메뉴에선 찬반투표와 댓글토론 등을 통해 정책 수립 전·후시민들의 생각을 묻게 된다.

시 김추자 자치분권국장은 "단순한 온라인 제안에서 벗어나 제안과 토론, 정책집행 결정에 시민들이 참여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토론문화가 정착돼 숙의형 민주주의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