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 세계시장 주도할 최적의 기회"
"바이오헬스 세계시장 주도할 최적의 기회"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5.22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청주 방문, 5년간 2조원 투자 세제혜택도 늘려
오송과학단지 EU화이트리스트 등재 해외진출길 '활짝'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주시 오송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주시 오송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지금이 우리에게는 바이오헬스 세계시장을 앞서갈 최적의 기회"라며 바이오 헬스 분야 '세계 최고'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주 오송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가진 연설에서 "제약과 생명공학 산업이 우리 경제를 이끌어갈 시대도 멀지 않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3대 신산업으로 선정했고 벤처 창업과 투자가 최근 큰 폭으로 늘고 있다"며 "2030년까지 제약·의료기기 세계시장 점유율 6%, 500억 달러 수출, 5대 수출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민간이 기업가 정신을 발휘할 수 있도록 충분히 뒷받침할 것"이라며 "특히 중견기업과 중소·벤처기업이 산업의 주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기술 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시장 출시까지 성장 전 주기에 걸쳐 혁신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금이 없어서 기술 개발을 중단하는 일이 없도록 정부 연구개발(R&D)을 2025년까지 연간 4조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스케일업 전용 펀드를 통해 향후 5년간 2조원 이상을 바이오헬스 분야에 투자하겠다"며 "기업의 연구개발 투자와 시설투자 비용에 대해서는 세제 혜택도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적 신약 개발에 우리가 가진 데이터 강점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5대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갖춘 우리 의료기관들이 미래의료기술 연구와 기술 사업화의 전초 기지가 될 수 있도록 병원을 생태계 혁신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세계시장 진출을 고려해 규제를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게 합리화해 나가겠다. 하지만 국민의 건강과 생명 그리고 나아가 생명윤리는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충북은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2030년까지 120개 과제에 8조 2000억원을 투자해 대한민국 바이오헬스 산업을 선도한다는 원대한 목표를 세웠다"며 "정부도 함께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며칠 전 오송생명과학단지는 또 하나의 큰 성과를 이뤘다. 민간기업과 학계, 정부기관이 하나가 돼 세계 7번째로 EU 화이트리스트 등재에 성공했다"며 "우리 바이오·제약 기업들의 유럽 관문 통과가 손쉬워졌으며 활발한 해외 진출의 길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화이트리스트'에 등재되면 유럽연합(EU)으로 원료의약품을 수출할 때 제조·품질관리기준(GMP) 서면확인서 제출이 면제된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이지만 EU 평가단은 우리나라를 떠날 때 우리 공무원들의 열정과 노력에 감사하는 선물을 남겼고 보도 시점을 우리 시간에 맞추는 성의까지 보여줬다"며 "고참 공무원부터 이제 막 임용된 신임 공무원까지 전력을 다해 준비했다"고 칭찬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기업과 정부가 한마음으로 뛸 때 우리가 얼마나 많은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지 다시 한번 느끼게 된다"며 "식약처를 비롯한 공무원들과 기업인 여러분께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