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행복도시 에너지·환경 자문단 운영
행복청, 행복도시 에너지·환경 자문단 운영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05.22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행복청은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를 저탄소 청정에너지 도시로 조성해 나가기 위해 조력자 역할을 담당하는 행복도시 에너지 자문단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자문단은 최근 수소 경제 활성화와 스마트에너지 도입 확대, 친환경 도시건설 등 에너지 및 환경정책 변화를 선도하기 위한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것으로 에너지·환경분야 14개 전문 기관과 협회의 추천 등 자문분야별 경험과 식견을 가진 전문가 33명으로 구성된다.

특히, 최근 조성이 가시화되고 있는 스마트시티의 핵심 분야인 스마트에너지분야 15명, 친환경 도시 건설에 필수 요건인 환경기초시설과 저영향 개발기법(LID) 등 환경분야 10명 등 자문분야별 특성을 고려하여 구성하였다.

행복도시는 '30년까지 온실가스 77% 감축과 신재생에너지 25%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자문단이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도입 등에 생각창고(아이디어 뱅크)로서 최첨단 에너지·환경 분야 기술 적용 방안을 마련하는 등 그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정경희 녹색에너지환경과장은 "행복도시는 세계적인 저탄소 청정에너지 도시건설을 목표로 지속적인 친환경적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자문단 운영을 통해서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각계 분야 전문가의 심도 있고 다양한 의견을 폭 넓게 수렴하는 등 최첨단 친환경 도시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종윤 / 세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