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황금맛찰옥수수 생산 본격 '시동'
괴산 황금맛찰옥수수 생산 본격 '시동'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9.05.2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괴산군이 1만5천주에 달하는 황금맛찰옥수수 종자 정식을 완료했다.

24일 괴산군에 따르면 최근 가뭄 및 저온 등 이상기온으로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면서 안정적인 황금맛찰옥수수 종자 채종을 위해 예년보다 시기를 다소 늦춰 지난 2일과 9일 이틀간 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육묘를 진행했다는 것.

이어 병해충 오염 방지와 온도 및 수분 관리를 위해 육묘상자에서 기른 묘를 청안면 소재 농업연구소 내 채종포(3천600㎡ 면적)에 옮겨 심는 작업을 마쳤다. 특히, 고품질 종자 보급을 위해서는 타 품종과의 혼종 방지를 위한 격리거리, 소독·정선과 저장 등이 필수적이라고 군은 강조한다.

이에 군은 자체 종자관리사의 세심한 관리와 주의를 통해 우량 종자 생산에 철저를 기한다는 방침이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 400kg의 황금맛찰옥수수 종자를 생산한 뒤 농가에 보급할 것"이라며,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황금맛찰옥수수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채종 농가를 확보하는 등 종자 생산량을 늘려 지역농가의 소득이 크게 향상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