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의원, 26~29일 항공정비 민·군융합 모색 싱가포르 방문
김종대 의원, 26~29일 항공정비 민·군융합 모색 싱가포르 방문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5.2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기정 전 청주시장 동행…정부기관·MRO업체 견학
26일 싱가포르로 출국한 김종대 정의당 국회의원(오른쪽), 나기정 전 청주시장(가운데), 보좌진 일행. / 김종대 국회의원실 제공
26일 싱가포르로 출국한 김종대 정의당 국회의원(오른쪽), 나기정 전 청주시장(가운데), 보좌진 일행. / 김종대 국회의원실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김종대(정의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민간과 군의 항공정비 융합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26일 싱가포르로 출국했다.

김 의원은 오는 29일까지 나흘동안 항공기 정비업체인 STA(Singapore Technologies Aerospace), 항공기 MRO업체인 SIAEC(Singapore International Air Engineering Company), 세계 3대 항공엔진회사로 F-35 엔진을 제작한 P&W(Pratt & Whitney)사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싱가포르 정부기관인 과학기술청(ASTAR)과 민간항공청(CAAS) 방문, 주 싱가포르 대사관에서 안영집 대사와 오찬 등을 진행한다.

이번 방문에는 나기정 전 청주시장이 동행한다.

김 의원은 "청주가 항공정비뿐만 아니라 항공산업 전반을 육성할 모든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1997년 개항한 청주국제공항, 지난 3월 청주공항을 모기지로 항공운송면허를 획득한 저비용항공사인 에어로K, 공군사관학교와 최신예 전투기인 F-35A(스텔스기)의 모기지인 17전투비행단이 있다"며 "여기에다 항공정비단지(MRO)를 유치하기 위해 47만4천㎡ 규모의 토지를 개발해줘 국방부와 국토교통부, 지자체 등을 아우르는 거버넌스를 구축하면 지역의 잠재력을 충분히 구현할 수 있다"고 청주가 항공산업 최고의 적지임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항공정비는 국방과 민간 사이에 시설이나 장비, 인력, 기술이 사실상 동일하다고 할만큼 유사성이 높으나 각각 정비를 실시해 중복투자와 지출이 상상을 초월한다"며 "지금까지 국방이 군과 민간 사이에 시너지를 낼 수 없었던 '단절의 국방'이었다면 이제는 '융합의 국방'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싱가포르는 항공정비산업이 세계 3위 수준 규모다.

김 의원은 싱가포르 방문결과 등을 토대로 오는 7월1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8간담회실에서 '군 MRO의 민군융합 촉진을 통한 혁신성장 방안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