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의원, '공연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김수민 의원, '공연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5.26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류와 함께 지방 공연예술도 육성해야 할 때"
케이 팝(K-POP) 등 한류의 지속적인 성장과 소외지역의 문화격차를 해소하는 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바른미래당 김수민(비례대표)의원은 공연예술 콘텐츠에 대한 육성과 지원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공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24일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은 한국공연예술진흥원을 설립해 공연예술 진흥을 위한 정책수립 부터 다양한 지원 사업이 가능하도록 법적근거를 마련함으로써 한류는 물론 지역 공연문화 예술 발달을 촉진하도록 한 것이 주요골자다.

개정안은 특히 한류의 지속적 성장을 도모할 수 있도록 공연예술 콘텐츠와 공연예술 지원 인력을 육성·지원하며, 문화예술 소외지역에 대한 지원, 공연예술에 대한 창업과 경영 그리고 해외진출 지원 등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K-POP 등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콘텐츠가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데다, 문화예술 분야의 불씨를 꺼트리지 않도록 다양한 문화예술 장르에 대한 지원도 중요하다"며 "개정안 통과 시 지역의 공연예술 컨텐츠의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육성·지원과 함께 한류의 더 큰 도약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