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첫 '2019년 을지태극연습'
아산시, 첫 '2019년 을지태극연습'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9.05.2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아산시가 국가 위기 대응능력 향상을 위해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아산시 전역에서 민·관·군이 참여하는 첫 '2019 을지태극연습'을 진행한다.

을지태극연습은 지난해 한미연합 군사연습 취소방침에 따라 매년 실시하던 을지연습을 유예하면서 한국군 단독의 태극연습과 연계해 올해 처음 실시되는 정부연습으로 행정기관?공공기관?민간단체, 시민 등 8개 기관 2300여명 참여한다.

올해는 기존 을지연습의 전시대비와 함께 대형지진, 테러와 같은 범국가적 위기상황 대비 연습까지 포함해 국가 위기 대응능력을 향상시킬 방침이다.

27일∼28일은 지진, 유해화학물질 유출 등으로 전국적인 복합재난 위기가 확산하는 상황의 국가위기대응연습으로 실시되며 상황판단회의, 대응조직 가동훈련, 도상훈련 등으로 진행된다.

이어서 28일 오후 4시 국지도발 상황이 발생하면서 통합방위 을종사태가 선포되며 아산시청에 군경합동상황실을 포함한 통합방위지원본부가 설치된다.

특히 29일은 사태가 악화되어 전면전으로 확전될 우려가 판단되면서 충무 3종사태가 선포되며 공무원 비상소집을 시작으로 전시대비 연습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같은 날 오후 2시 온양온천역에서 테러가 발생하면서 민·관·군이 대응하는 대테러 및 화재대피훈련이 실제훈련으로 실시되며 위급상황 행동요령, 심폐소생술 교육 등 생활밀착형 국민 참여훈련도 병행해 진행된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국가 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대규모 재난상황 및 전시 대비를 완벽히 하는 등 민·관·군이 유기적 연계와 협조로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