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연기 없는 건강한 영동 만들기, 체내 일산화탄소 측정 호응
담배 연기 없는 건강한 영동 만들기, 체내 일산화탄소 측정 호응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5.2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이 일산화탄소 측정기로 자신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 영동군
주민이 일산화탄소 측정기로 자신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 영동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은 보건소와 각 면소재 보건지소에서 일산화탄소를 측정할 수 있도록 최근 일산화탄소 측정기 12대를 비치해 호응을 얻고 있다.

군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해 영동군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 성인 남자의 현재 흡연율은 40.5%로 HP(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 2020년 목표치 29.0%보다 11.5%가 높고, 직장 실내 간접흡연 노출율은 19.0%로 충북 14.3%에 비해 4.7%가 높았다.

간접흡연 노출로 인한 비흡연자의 피해가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특히, 간접흡연은 심뇌혈관질환, 폐질환 등 다양한 질환의 원인이 되며 특히 암사망의 주요 원인으로 면역기능에도 나쁜 영향을 주고 있어 면역력이 약해진 사람에게는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이에 군은 흡연자의 금연 실천 유도로 건강생활실천 분위기를 조성함은 물론 비흡연자 보호 및 금연 환경을 조성하고자 군 보건소, 각 면 10개 보건지소에 일산화탄소 측정기로 체내에 있는 일산화탄소를 무료 측정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지역주민들이 자유롭게 본인의 건강상태 등을 편하게 확인할 수 있어 높은 만족감을 보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일산화탄소 측정 후 흡연자를 대상으로 보건소 금연클리닉에 등록할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라며 "건강한 영동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보건소는 흡연자가 5명 이상일 경우 니코틴 보조제와 행동강화물품 지급하며 금연을 유도하는 '찾아가는 금연클리닉' 등 다양한 금연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