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씨 영동군 씨름왕 등극
김정현씨 영동군 씨름왕 등극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5.2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영동군 씨름왕 선발대회에서 씨름왕에 오른 김제현씨(가운데)가 여자부 우승자 안다혜씨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영동군
2019 영동군 씨름왕 선발대회에서 씨름왕에 오른 김제현씨(가운데)가 여자부 우승자 안다혜씨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영동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제16회 영동군민의 날과 연계해 영동천 하상주차장에 열린 2019 영동군 씨름왕 선발대회에서 황간면 김정현(48) 씨가 최고의 씨름왕으로 등극했다.

지난 26일 열린 영동군 씨름왕 선발대회에는 각 읍면을 대표하는 총 120명의 선수들이 각 고장의 명예를 걸고 실력을 뽐내며 모래판을 뜨겁게 달궜다.

대회결과 올해 영동군 최고 씨름왕으로 황간면의 김정현(48) 씨가 선발됐다.

이어 추풍령면 현준희(20) 씨가 준우승, 추풍령면 박세영(24), 용산면 김태준(30) 씨가 공동3위를 차지했다.

여자부에서는 매곡면 안다혜(27) 씨가 우승, 영동읍 정지윤(24) 씨가 준우승, 추풍령면 김보미(22), 영동읍 성재은(23) 씨가 공동3위를 차지했다.

단체전에서는 황간면이 우승, 용산면이 준우승, 추풍령면과 양산면이 각각 3위를 차지했다.

군민들은 우리문화의 얼이 깃든 전통씨름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지켜보면서 군민의 날을 한껏 즐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