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어린 대하 1천만 마리 최초 공동 방류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어린 대하 1천만 마리 최초 공동 방류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5.28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소장 임민호)는 28일 최초로 4개 시·군과 함께 천수만 해역에 어린 대하 1천만 마리를 방류했다.

수산자원 조성을 통한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연 이번 행사에는 보령·홍성·서산·태안 등 4개 시·군 어업인과 홍성군수, 도의원, 지역 어린이집 원생 등 약 100여 명이 참여했다.

그동안 어린 대하 자원 조성 행사는 지역마다 개별 진행해 왔으나 이번에는 규모를 확대해 도 수산자원연구소와 4개 시·군이 처음으로 공동 방류했다.

이번에 자원 조성한 어린 대하는 평균 크기 1.2㎝ 이상으로 지난 4월 말부터 인공 부화시켜 관리해 왔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방류한 대하가 천수만 연안에 서식하면서 올해 가을쯤 상품 가치가 있는 체중 30g 안팎으로 성장해 지역 어업인 소득 증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이번에 방류한 어린 대하가 잘 생육할 수 있도록 지역 어업인 대상 불법어업 금지 등 보호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어종을 자원 조성해 도내 어업인 소득 증대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2006년부터 보령, 태안 등 천수만 해역에 어린 대하 총 6천550만 마리를 방류해 지역 어업인 수산 활동에 기여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