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간흡충 퇴치사업 성과
옥천군, 간흡충 퇴치사업 성과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5.2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감염률 2.4% 전국 평균 4.1%보다 낮아
옥천군보건소는 간흡충 퇴치를 위해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 옥천군
옥천군보건소는 간흡충 퇴치를 위해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 옥천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옥천군보건소가 2011년부터 해마다 질병관리본부와 공동으로 실시 중인 간흡충 퇴치 사업이 큰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군보건소에 따르면 올해로 9년 동안 지속적으로 퇴치 사업을 벌인 결과, 2011년 당시 24.1%였던 간흡충 감염률이 지난해는 6.2%, 올해는 2.4%로 현저히 낮아졌다.

이는 지난해 전국 평균인 4.1%를 훨씬 밑도는 수치로 군보건소가 해마다 강과 호수 주변 주민들을 끝까지 추적 검사하고 위생교육도 강화하는 등 꾸준한 퇴치 사업을 벌여온 결과이다.

사람의 담도에 기생해 담즙을 먹고 사는 간흡충은 담낭·담도암 발생 위험도가 9.4%로, WHO국제암연구소에서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민물에서 서식하는 어류를 날로 먹을 경우 가장 많이 감염되기 때문에 강이나 호수 근처에 사는 주민들에게서 주로 발견된다.

지역 특성 상 대청호와 금강을 끼고 있는 옥천지역 주민들의 감염률이 높은 이유도 여기에 있다.

2011년 당시 이 지역 주민들의 간흡충 감염률은 24.1%로, 전국 평균 감염률인 11.1%의 2배가 넘는 수치를 보였다.

군보건소는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듬해부터 금강 유역 주변 주민들을 대상으로 매년 감염검사에 나섰다.

양성 반응자에게는 무료로 치료제를 제공하고, 재차 검사를 실시해 완치 여부를 끝까지 추적했다.

올해도 금강유역에 살거나 과거 민물고기 생식 경험이 있는 주민 1천361명을 대상으로 지난 3~4월 감염 검사를 했으며 그 중 2.4%인 33명에게서 양성반응이 나타났다.

군보건소는 감염자에 대한 무료 치료제 제공과 함께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기생충 퇴치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임순혁 보건소장은 "옥천군의 최종 목표인 기생충 감염률 0%를 실현하기 위해 앞으로도 질병관리본부와의 공동 예방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며 "간흡충 예방을 위해 민물고기 생식을 금지하고 칼과 도마 등 주방용품을 항상 위생적으로 관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