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의회, 명품 홍성역세권 개발 방안 공청회 개최
홍성군의회, 명품 홍성역세권 개발 방안 공청회 개최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5.29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의회 제공
홍성군의회 제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의회(의장 김헌수)는 지난 28일 홍성문화원에서‘명품 홍성역세권 개발 방안’이라는 주제로 공청회를 개최했다.

홍성군의회가 주관한 이번 공청회에서는 홍성역을 중심으로 한 역세권 활성화를 위해 전문가와 군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발전적인 역세권 개발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된 자리로 좌장 1명과 분야별로 대학교수, 박사 등 6명의 패널이 공청회를 진행했다.

이날 공청회는 전문가 주제발표, 패널 토론, 방청객 의견 청취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많은 군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패널 토론에서 박지선 ㈜건화 전무는 "최근 홍성역 이용객들의 성향을 파악하여 시내 버스시스템 등 대중교통체계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승택 국회 도시재생 전략포럼 이사는 "홍성 역세권 개발은 향후 50년 지역의 미래를 결정할 중요한 사업"이라며 "홍성역 이용객을 장군상오거리 도심지역까지 연계하기 위해서는 지역의 특성과 잠재력을 잘 이용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왕건 국토연구원 도시연구본부장은 "많은 기대를 모았던 충북 오송역은 역의 기능만 할뿐 이용객이 바로 세종시로 이동한다며, 홍성역 앞의 독특한 먹거리, 구경거리 등 홍성을 대표하는 컨텐츠 개발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공청회 좌장을 맡은 이우종 청운대학교 총장은 "현재 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하여 홍성역세권이 노령인구와 젊은이들이 상생할 수 있는 명품역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헌수 의장은 "홍성 역세권 개발을 통해 지역발전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야 한다며, 홍성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해 차별화된 사업추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도 군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적극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